실리콘밸리 비밀일기 #4: 내가 부러워 했던 나의 친구들

오늘은 내가 부러워했던 Stanford MBA Classmate 한명에 대해서 써 보려고 한다. (부러워했던 여러명이 있었는데 그 중의 한명이다) 지난 Episode 에서 잠깐 언급하였지만, 내가 보기에는 너무나도 쉽게, 그것도 학교를 다니는 도중 펀드레이징에 성공한 친구이기 때문이다.

이 친구는 소위말하는 “종잇장 한장으로 펀드레이징을 하는 신공”을 발휘한 케이스이다.  매출은 고사하고, 유저도 없고, 간단하게나마 동작하는 웹사이트도 존재하지 않았다. VC에게 제시한 것은 파워포인트 몇장과 겉으로는 동작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동작하지 않는 raw prototype 정도였다.

이렇게 아이디어만으로 투자를 유치하는 경우가 전혀 없지는 않다.  대표적인 예가 serial entrepreneur 들의 경우인데, 이미 한두번 성공을 한 사업가가 해당 VC 와 이미 같이 일해 본 경험이 있고 친한 경우이다.  이런 경우에는 투자자들이 서로 돈을 받아 달라고 돈을 싸들고 덤비는 케이스도 많으니 그야 말로 “종잇장 한장으로 펀드레이징”이 가능한 케이스이다.  예를들면, 트위터 창업자, Zynga 창업자, 이런 이들이 Serial Entrepreneur 의 대표적인 예인데, 이들은 트위터, Zynga 를 창업하기전에 이미 entrepreneur로서 상당히 successful 한 track record를 가지고 있었다.  또 다른 케이스는 앤젤 투자인데, $100K~$300K 규모의 엔젤 투자는 아이디어만 있는 first time entrepreneur 들에게도 기회가 돌아가는 경우들이 간혹 있다.

sd_04

그런데 놀랍게도 러시아에서 온 나의 Stanford MBA Classmate인 S는 Flash 를 사용해서 3일만에 만든 prototype 과 파워포인트 몇장으로 미국에서 가장 명망있는 VC 인 Sequoia 에서 $4M 가량의 거금을 받아내었다.  MBA 1학년 여름방학때의 일이었다. 그리고는 펀딩과 동시에 과감하게 MBA 를 자퇴하고 (휴학도 아닌…) 회사를 창업하였다.  문지원 대표와 내가 펀드레이징을 했던 고난의 과정에 비하면 이건 당췌 말도 안되는 과정이었다.

사실 이 친구 S는 분명히 exceptional한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첫째, 아주 재미있는 백그라운드를 가졌다 (재미있는 백그라운드를 가진것도 능력이다).  그는 Stanford MBA 최연소 합격자이다. 당시 미국나이로 21살이었다. MBA과정이 보통 최소3년~7년의 직장 경력을 가진 사람들만을 뽑는것을 고려해 보았을때, 말도 안되는 나이다.  보딩스쿨에서 월반에 월반을 거듭하며 졸업하였고, 미국 코넬대학에 입학해서는 2년반만에 조기졸업을 했다. 그것도 학교를 다니며 무역/유통 사업까지 하면서 조기졸업했다. 졸업후 MBA 에 입학하기 전까지 6개월의 공백동안 구글에서 근무하기도 하였다. 1학년 학기중 한번 Entrepreneur Club (창업동아리)에서 마련한 10명정도 인원의 저녁 식사 자리가 있었는데, 21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50대의 벤처캐피털리스트들을 포함하여 백발 성성한 업계 Guru 들을 smooth 하게 lead 하는 노련한 대화술을 구사하는 모습에 당최 보통 인간이 아니구나라는 깊은 인상을 받은 사람이 한둘이 아니었다. 영화에 나오는 영국귀족학교의 거만한 부잣집 학생 (주로 악역으로 나오는) 처럼 생긴 이미지에, 한편으로는 앳되고 geekish 한 이미지, 그러면서 영국식 영어를 묘한 느낌으로 구사하며 50대 좌중을 리드하는 이 러시아인에게 VC들이 홀딱반한것이다. 결국 비지니스는 사람이 하는 것이니, 아이템도 아이템이지만 사람에게 fall-in-love 되는것 만큼 강력한 무기가 어디있으랴.

펀드레이징은 성공적인 사업을 하기 위한 과정의 일부일 뿐이다.  따라서 펀드레이징의 성공이 사업의 성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이 친구가 투자를 받았던 그 비지니스도 결과적으로는 성공적이지는 못했고, 얼마 후 이 친구는 회사를 떠났다.  하지만 이 스토리의 포인트는 펀드레이징에 성공한 그의 skill set 에 초점을 맞춘것이다.  해당 사업의 성패 여부에 상관없이 이 친구의 능력은 충분히 respect 할만하였고, 이 친구는 그 후 러시아로 돌아가 또 다른 멋진 사업을 런칭하였다고 들었다.

남의 이야기는 이쯤하겠다. 다음편 Episode 부터는 다시 대부분의 창업자들이 맞닥드려야 하는 좀 더 현실적인 이야기로 돌아와서, 나의 케이스가 “A4지 한장 신공 부리기”를 할 여건이 아니라면 어떻게 해야하나?  라는 주제로 넘어 가볼까 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