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규제를 깨고 우뚝 일어선 ‘헤이딜러’ 이야기

꿈은 계속 됐다. 헤이딜러는 서비스를 닫은지 50여일만에 서비스를 다시 재개했다. 헤이딜러의 혁신성과 편리함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계기가 됐고, 규제를 정면 돌파한 유일무이한 스타트업이라는 대중적인 ‘인기’마저 얻게 됐다.

#4. 토목 노가다의 거친 손끝에서 나온 예술, 9cam

9cam 의 세계로 향한 대항해는 이제 시작이다. 박남규 대표와 더벤처스 스태프들은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1위를 달성할 것이라는 자신감에 차있다. 항해의 과정에서 폭풍우와 비바람을 만나겠지만 그조차도 설레이는게 바로 어드벤처가 아닐까?

#3. 글로벌 시장을 꿈꾸는 컨트리보이, 셀잇 김대현 대표

언론(기사)에도 소개되었다시피 셀잇은 스마트 기기의 중고거래 시장을 혁신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이다. 스마트기기 중고거래 혁신이라는 이 회사의 사업 아이템은 얼핏 보기에는 글로벌이라는 단어와는 별로 어울리지 않는다. 하지만, 더벤처스팀은 다소 색다른 시각을 가지고 셀잇팀과 함께 브레인스토밍을 시작했고, 해외 시장의 가능성에 매료되며 투자에 이르게 되었다. (해외 사업은 아직 준비중이라 자세히 쓰기에는 이르지만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다) 셀잇의 김대현 대표는 20대…

#2. 또 하나의 글로벌 도전 Qeexo

글로벌 시장을 꿈꾸는 모든 스타트업이 다 반드시 초창기부터 international 다국적 팀 빌딩을 해야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다국적 팀은 장점만큼 단점이나 위험성도 만만치 않다. 어떤 회사는 좀 단계가 지난 이후에 다국적 팀을 구성하는게 더 나을 수도 있다. 사업이란 언제나 case by case 이니. 하지만 Berkeley MBA 유학생으로 시작하여, 실리콘밸리 창업, 팀 빌딩, 현지 투자유치 과정까지 이끌어낸 이상원 대표는 그의 비지니스에 맞는 최적의 경로를 걸어왔다고 생각한다.

#1. 우리는 왜 파크히어에 투자했나?

지난 4개월간 파크히어는 괄목할만한 발전을 계속 이어갔다. 2,500 면의 제휴 주차면 확보, 이통3사중 2개사와의 네비게이션 서비스 제휴, 국내 최대 자동차 제조사와의 챠량 IT 프로젝트 공동 개발 진행, 국제 전기차 엑스포에서의 성과, 그리고 무엇보다도 파크히어가 이러한 꿈을 실현시켜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될 훌륭한 팀원들의 확보. 더벤처스의 첫사랑 파크히어 팀. 투자의 관계를 넘어서, 정말 진심으로 파크히어가 잘 되었으면 좋겠다.